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나는 SOLO’, “저 둘이 데이트 하는 거지?”...벌써 ‘둘만의 세상’ 분위기 잡혔다? 질투 부른 핑크빛 커플 정체는?

민강일 기자 | 기사입력 2022/11/08 [11:45]

‘나는 SOLO’, “저 둘이 데이트 하는 거지?”...벌써 ‘둘만의 세상’ 분위기 잡혔다? 질투 부른 핑크빛 커플 정체는?

민강일 기자 | 입력 : 2022/11/08 [11:45]

 

 

‘나는 SOLO(나는 솔로)’ 11기에서 초반부터 심상치 않은 로맨스 기류가 감지된다.

 

9일(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ENA PLAY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첫날이 지나기도 전에 불꽃 튀는 로맨스 전선을 형성하는 커플이 등장한다.

 

11기 솔로남녀는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 첫 단체 저녁 식사를 마친다. “자러 가겠다”는 솔로남녀 뒤로, 묵묵히 홀로 설거지를 맡는 한 솔로녀가 주방에 등장하고 이를 본 솔로남은 “제가 설거지를 하겠다”며 적극 나선다. 이후에도 두 사람은 서로 설거지를 하겠다고 실랑이를 벌이고, “설거지를 잘 한다”, “전 설거지가 취미다”라며 아웅다웅한다.

 

게다가 두 사람은 깔끔한 성격까지 비슷해, “뭔지 안다!”라며 서로의 생활 스타일에 폭풍 공감한다. 설거지 하나로 이미 둘만의 세상으로 떠난 두 사람의 분위기를 감지한 한 솔로녀는 “뭘 알아요? 저도 알아요”라고 눈치를 준 뒤, “저 둘이 데이트 하는 거지?”라며 견제한다.

 

이 둘의 ‘닭살 행각’을 목격한 다른 솔로남녀들도 “저 둘이 데이트 하라고 나갑시다!”라며 우르르 주방에서 사라진다. 이를 본 데프콘, 이이경, 송해나 등 3MC는 웃음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첫인상 결과는 늘 뒤집히라고 있는 것”이라고 지난 ‘나는 SOLO’ 역사에서 확인한 로맨스 법칙을 언급한다. 과연 일찌감치 핑크빛 로맨스를 가동한 솔로남녀가 누구일지에 궁금증이 쏠린다.

 

11기의 달달 로맨스는 9일(수) 밤 10시 30분 ENA PLAY, SBS PLUS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ENA PLAY, SBS PLUS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