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신고자도 피해자처럼 보호…‘2차 피해 방지’ 표준안 마련
글쓴이 : 김정화 날짜 : 2021.01.26 17:58

여성폭력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지침 표준안이 처음으로 만들어졌다.

이번 지침 표준안에는 신고자, 조력자에게도 피해자에 상응하는 보호조치를 하도록 규정한 것이 특징이다.

여성가족부는 25일 직장 내 여성폭력 피해자에게 행해지는 2차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각 기관이 해야 할 조치 및 사건처리 절차 등을 안내하는 여성폭력 2차 피해 방지 지침 표준안(이하 지침 표준안)’을 마련해 배포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침 표준안은 ‘2차 피해를 처음으로 법률에 정의한 여성폭력방지기본법이 201912월부터 시행됨에 따라 후속 조치로서 준비된 것이다. 8개월간의 연구용역과 민간전문가 의견수렴 및 중앙행정기관, 지자체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마련됐다.



지침 표준안은 중앙행정기관 및 지자체의 조직 구성원들에게 2차 피해의 의미와 2차 피해를 주는 행위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2차 피해 발생에 대비한 처리절차를 마련하며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 유출 방지 등 지켜야 할 유의사항 등을 제공하는 데 중점을 뒀다.

중앙행정기관 및 지자체는 지침 표준안을 참고해 기관의 실정에 맞는 2차 피해 방지 지침을 제정할 수 있다. 지침 표준안은 중앙행정기관, 지자체에 26일 배포할 예정이다.

지침 표준안은 2

배너
배너

베우 권나라, 믿고 보는 작품 선구안X연기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