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패션 > 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패션
문화
서울역사박물관, ‘1901년 체코인 브라즈의 서울 방문’ 특별전 개최
기사입력: 2011/04/11 [11: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저널>서울역사박물관(관장 강홍빈)은 해외교류전의 일환으로 체코국립박물관 산하 나프르스텍 박물관, 주한체코공화국대사관과 함께 4월 14일부터 6월 12일까지 ‘1901년 체코인 브라즈의 서울 방문’ 특별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체코의 여행가 엔리케 스탄코 브라즈가 1901년 5월 서울을 방문하였을 때 촬영한 사진을 중심으로 초기 한국을 방문한 체코인들의 여행기를 선보인다. 브라즈가 찍은 사진들은 체코국립박물관 산하 나프르스텍 박물관의 소장품으로서 당시 서울의 생생한 역사와 풍경을 고스란히 우리에게 전해주고 있다.

이번 전시는 “한·체코 교류사의 출발”, “여행가 브라즈”, “1901년 브라즈가 본 서울” 세 부분으로 구성하였다. “한·체코 교류사의 출발”에서는 개항이후 우리나라와 관련된 인물들과 기록들을 소개한다.

우리나라에 찾아온 외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사망한 보헤미아 출신 미국 기자 막스 터블스(현재 인천 연수구 청학동 외인묘지 안장)를 비롯해 한국을 방문하고 돌아가 여행기를 남긴 코르헨스키와 다네시, 체코문학에 한국인 인물을 소개한 흐로우차와 엘리아쇼바, 일제 강점기 때 동아일보의 초청으로 한국을 방문해 강연한 포스피쉴 등을 소개했으며, 그들의 출판물을 전시해 초기 체코인과 한국의 인연을 살펴볼 수 있게 했다.

“여행가 브라즈”에서는 북아프리카, 라틴 아케리카, 태평양 군도, 그리고 중국과 인도까지 세계 곳곳을 여행하며 사진과 여행기를 남긴 브라즈에 대해 소개한다. 그가 서울을 찍은 카메라와 같은 기종인 코닥 스테레오 카메라(1907년)를 비롯해 스테레오 카메라로 찍은 유리건판 필름(동시에 2장의 화상이 찍혀 있음)을 전시했다.

그리고 브라즈가 직접 타고 온 배는 아니지만 바다를 건넜던 선박 모형을 전시하여 당시 교통수단에 대해 이해를 도왔다.

“1901년 브라즈가 본 서울”은 브라즈가 찍은 사진 중에서 엄선해 서울의 장소, 거리, 궁궐, 사람들, 서양인의 활동으로 나누어 전시했다. 그리고 브라즈의 여정을 추적한 영상을 만들어 사진의 이해를 도왔다.

또한 패널에서 브라즈의 사진이 갖는 의미와 당시 배경을 설명했다. 특히 동대문에서 내려다 본 종로 거리는 현재의 모습을 같은 위치에서 촬영해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비교할 수 있다.

브라즈의 사진 중에서 경복궁 신무문에서 후궁으로 가는 길에 보이는 서양식 시계탑 모습, 낙선재의 후원 화계 모습 등은 지금은 찾아볼 수 없는 자료이며, 서양인 학교와 병원의 사진들은 이화학당과 보구여관 등으로 추정되어 귀한 자료라고 할 수 있다.

나오는 길에는 당시 사진의 원리와 스테레오 카메라로 찍힌 입체 사진을 볼 수 있는 체험 코너를 마련해 관람자의 이해를 도왔다.

서울역사박물관, 체코국립박물관 산하 나프르스텍 박물관, 주한체코공화국대사관이 공동으로 개최해 더욱 의미가 깊으며 이번 전시는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한국과 체코 양국의 인연을 돌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최미령 기자 최미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배너
광고
스타화보
AOA 설현, 에너제틱 돋보이는 화보 ‘눈길’
메인사진
AOA 설현이 나이키 코리아 에어 맥스 캠페인 모델에 발탁되며 에너제틱함이 ... / 조은설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