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화
SF코미디의 폭소 종결자 ‘황당한 외계인:폴’
기사입력: 2011/04/11 [16:1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스타저널>올 봄, 극장가는 유독 개성 넘치는 콤비 배우들의 활약으로 관객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주 4월 7일 개봉하여, 극장가를 후끈한 웃음으로 물들이고 있는 <황당한 외계인:폴>의 코믹 콤비 사이먼 페그&닉 프로스트를 시작으로 <분노의 질주:언리미티드>의 빈 디젤&폴 워커, <체포왕>의 박중훈&이선균까지, 코미디-액션 장르로 펼쳐진 이들의 활약을 확인해 보자.

▲     © 스타저널 편집국
<황당한 외계인:폴>코믹 명콤비의 화려한 귀환! 사이먼 페그&닉 프로스트

<새벽의 황당한 저주>와 <뜨거운 녀석들>에서 이미 찰떡 궁합임을 확인시켜준 바 있는 사이먼 페그와 닉 프로스트는 지구 생활 60년 차, 음주가무를 즐기는 외계인 ‘폴’과의 만남을 그린 SF 코미디 <황당한 외계인:폴>에서 이들은 찰떡궁합의 완결판을 보여준다.

이번 작품에서 두 주인공은 평생 외계인만 사랑하고 살아온 이 엉뚱한 콤비로 다시 한번 전세계에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SF매니아 라는 독특한 설정은 나잇값, 덩칫값은 못해 보이지만 순수한 열정만큼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매력적인 인물들로 다가가게 했다.

낯선 미국땅에 온 영국 촌놈 콤비가 미국억양을 흉내 내며 키득거리고, 아이들처럼 피자에 환호성 지르는 모습은 캐릭터와 잘 어울려져 폭소를 자아낸다. 이 순수함은 지구생활 60년이 된 외계인 ‘폴’을 만났을 때 더욱 빛을 발하는데, 술도 담배도 여자도 모르고 살아온 둘에게 인생과 쾌락의 모든 것을 일깨워 주는 ‘폴’과 나누는 뜨거운 우정은 이 엉뚱하고도 순수한 최강 콤비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또한 역시나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특유의 패러디와 엽기적인 개그코드들의 향연은 영화팬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분노의 질주:언리미티드> 오리지널 리얼 액션 콤비, 빈 디젤&폴 워커!

<분노의 질주>시리즈의 5번째 작품인 <분노의 질주:언리미티드>는 정통 액션 블록버스터로서 오리지널 멤버가 다시 뭉쳤다는 점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전편에서는 적이었던 두 남자, 빈 디젤과 폴 워커가 이번에는 한 편이 되어 제대로 한탕을 노리는 콤비로 등장하여 거침없는 맨몸 액션을 보여줄 예정이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로 차세대 헐리우드 대표 액션배우로 입지를 굳힌 빈 디젤은 한층 더 강렬한 카리스마와 화끈한 액션을 선보일 것이다.

반면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폴 워커가 보여줄 모습은 여심을 더욱 사로잡을 예정.

두 배우는 영화의 주요장면인 달리는 기차 속의 차량 탈취하는 장면과 카체이싱, 1천 미터 상공에서의 고공 낙하 등의 고난도 액션을 직접 소화하는 열연으로 화끈한 액션영화를 기다리는 관객들의 갈증을 충족시켜줄 예정이다.
신창훈 기자 신창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배너
광고
스타화보
AOA 설현, 에너제틱 돋보이는 화보 ‘눈길’
메인사진
AOA 설현이 나이키 코리아 에어 맥스 캠페인 모델에 발탁되며 에너제틱함이 ... / 조은설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