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라디오스타’ 황우슬혜, ‘청담동 선캡녀’로 이름 날려!
신인 시절 흑역사 셀프 방출! 엉뚱 매력 발산!
기사입력: 2020/01/14 [14:4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배우 황우슬혜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청담동 선캡녀로 유명했던 일화를 털어놓는다. 이처럼 그녀는 신인 시절 흑역사를 셀프 방출하는 등 엉뚱한 매력으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오는 15일 수요일 밤 11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최행호, 김지우)는 영화 히트맨의 주역들인 권상우, 정준호, 황우슬혜, 이이경이 출연하는 ‘일찍 일어나는 배우가 히트한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황우슬혜가 신인 시절 흑역사를 방출한다. 어느덧 데뷔 12년 차가 된 그녀는 그때 배우병 있었다라는 솔직한 발언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이어 그녀는 선캡 쓰고 청담동 뛰어다녔다라고 덧붙여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 출연하는 배우 황우슬혜     © 정다운 기자

 

그런가 하면 황우슬혜가 권상우와의 공통점을 발견해 관심을 끈다. 혀 길이 탓에 발음 문제로 지적을 많이 받았다고. 이를 듣던 김국진이 혀에 대해서 다년간 연구했다라며 혀 길이 논쟁을 펼쳐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황우슬혜의 엉뚱하고 털털한 매력에 정준호 역시 칭찬을 아끼지 않는다. 정준호가 촬영장 에피소드와 함께 황우슬혜가 밥을 잘 먹는다라며 무한 칭찬을 보낸 것. 끊임없는 칭찬의 굴레에 빠진 황우슬혜의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이 웃음을 더한다.

 

황우슬혜가 ‘2만 시간의 법칙을 실천 중이라고 밝혀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녀가 ‘1만 시간을 훌쩍 넘어 ‘2만 시간까지 투자해 몰두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이어 그녀는 그 노력을 무색하게 만든 허망한 댓글을 보고 눈물을 흘렸던 경험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낼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황우슬혜는 최근 한밤중에 오열한 사연도 고백한다. 그 이유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그녀는 오열하다 갑자기 폭소하는 등 예상치 못한 전개로 기대를 한껏 끌어올린다.

 

청담동 선캡녀로 유명했던 황우슬혜의 엉뚱한 흑역사 썰은 오는 15일 수요일 밤 11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4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엔플라잉, 보헤미안 매력 담긴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밴드 엔플라잉이 보헤미안 스타일의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엔플라잉 ... / 정다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