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본 대로 말하라’ 장현성-류승수, 이 남자들의 변신은 무죄!
- 전작과 180도 달라진 장현성과 류승수, 기대 UP!
기사입력: 2020/01/14 [14: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가 배우 장현성과 류승수의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전작의 그림자를 벗고 새로운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모습이 다가오는 첫 방송을 기대케 한다.

 

전작에서 현실 밀착형 캐릭터를 그렸던 장현성과 살아남기 위한 욕망에 사로잡힌 캐릭터로 분했던 류승수가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크리에이터 김홍선, 극본 고영재, 한기현, 연출 김상훈,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에이치하우스)를 통해 180도 달라진다. 장현성은 판을 키우고 싶은 광수대 야심가 최형필 역을, 류승수는 광수대 대들보 베테랑 형사 양만수 역을 맡아 극 중 긴장 유발자 혹은 조력자로 등장할 예정이다.

 

▲ OCN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에 출연하는 배우 장현성과 배우 류승수     © 정다운 기자

 

먼저, 장현성이 맡은 최형필은 말단 순경으로 시작하여 수사과장까지 승진한 야심가. ‘조직이 존재해야 범인을 잡을 수 있다는 신념으로, 조직을 위해서라면 그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는 인물이다.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올 것 같은 냉철한 얼굴, 고급스러운 슈트와 총경 최형필이란 명패까지, 오늘(14) 공개된 스틸컷에는 야심가 최과장그 자체가 담겨있다. 비상한 두뇌와 큰 야망으로 조직의 신임을 받고 있다는 사실 또한 고스란히 전해져온다. 때론 부드럽게, 때론 카리스마 있게, 완벽한 완급조절로 매 작품 빛나는 존재감을 선사하는 장현성이 그려낼 최형필에 기대감을 갖는 건은 당연지사다.

 

웃음과 섬뜩함, 극과 극의 장르를 제한 없이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류승수는 수사는 체력이라는 신조로 범죄 현장이라면 거침없이 달려가는 베테랑 형사 양만수로 분한다. 스틸컷에 포착된 실용성 우선의 옷차림과 친근한 분위기가 류승수가 보여줄 현실적인 연기에 기대를 더한다. 하지만 양만수에겐 겉모습과 달리 풍부한 현장 경험과 친화력을 겸비한 광수대의 주축이라는 반전이 숨겨져 있다. 무엇보다도 수영(최수영), 황하영(진서연)을 비롯한 광수대원들과 사건 현장에서 손발이 척척 맞는 호흡을 자랑하며, 보면 볼수록 빠져드는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극과 극 분위기를 예고한 장현성과 류승수를 향한 궁금증이 커져가는 가운데, 제작진은 촬영 현장에서 두 사람의 남다른 연기 열정이 빛나고 있다는 전언을 남겼다. “언제 어디서나 유쾌한 현장 분위기를 위해 노력하다가도, 촬영이 시작되면 무섭게 캐릭터에 몰입하는 모습은 후배 배우들은 물론 현장 스태프들에게도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는 것. 이어 이름만 들어도 든든한 장현성과 류승수, 두 배우가 존재감 있는 연기로 극의 재미는 물론 완성도와 몰입도를 한껏 높일 예정이라며, 얼마 남지 않은 첫 방송에 많은 성원과 기대 부탁드린다는 당부도 덧붙였다.

 

본 대로 말하라는 모든 것을 잃은 천재 프로파일러와 한 번 본 것은 그대로 기억하는 능력을 가진 형사가 죽은 줄 알았던 연쇄 살인마를 추적하는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 드라마 보이스1’, ‘the guest’, ‘라이어 게임’, ‘피리 부는 사나이등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이 크리에이터를 맡아 관심을 받고 있다. 김홍선 감독은 기획 및 제작에 전반적으로 참여해 작품에 완성도를 더할 예정이다. 또한 보이스1’을 공동 연출한 김상훈 감독이 연출을 맡고, 영화 차형사고영재 작가, 신예 한기현 작가가 집필한다. 오는 21일 토요일 밤 1030OCN에서 첫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스타화보
AOA 설현, 에너제틱 돋보이는 화보 ‘눈길’
메인사진
AOA 설현이 나이키 코리아 에어 맥스 캠페인 모델에 발탁되며 에너제틱함이 ... / 조은설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