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본 대로 말하라’ 당신은 이미 본대로 빠져들었다!
오감 서스펜스 스릴러 서막 열었다!
기사입력: 2020/02/02 [11: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드디어 베일을 벗은 2020OCN의 기대작, 새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에 시청자들이 본대로 빠져들었다. 압도적 몰입감을 선사한 전개, 예상치 못한 반전과 쫄깃함을 선사한 스토리, 볼수록 빠져들게 만드는 영상미, 각자의 캐릭터로 완벽하게 분한 배우들의 활약이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웰메이드 장르물의 탄생을 알린 것. 시청자들 역시 역시 OCN, 본대로 빠져들었다”, “오감이 쫄깃하다는 것이 뭔지 알겠다”, “다음 회가 더 재밌을 것 같다. 내일도 본방사수라는 열렬한 반응을 쏟아냈다.

 

지난 1일 방송된 OCN 토일 오리지널 본 대로 말하라’(크리에이터 김홍선, 극본 고영재, 한기현, 연출 김상훈,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에이치하우스) 첫 회는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시청률에서 가구 평균 2.0% 최고 2.5%를 기록하며 순항을 시작했다. (유료플랫폼 전국기준/닐슨코리아 제공) 또한 방송 전후로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되는 등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며 화제 몰이에 나선 것.

▲ OCN 드라마 '본대로 말하라'의 방송캡처화면     © 정다운 기자


 

이날 방송은 모든 것을 기억하는 형사 차수영(최수영)의 이야기로 시작됐다. 수영이 모든 것을 본대로 기억할 수 있다는 걸 알게 된 때20년 전, 엄마가 뺑소니 사고로 사망한 날이었다. 후줄근한 옷에 망가진 우산을 든 엄마의 행색이 부끄러워 모른 척 했던 어린 수영이었지만, 사고가 난 그 순간만큼은 정지된 화면처럼 차 안의 사람들과 차량번호까지, 생생하게 보였다. 그러나 경찰은 어린 아이의 잘못된 기억이라 여겼고, 믿지 않았다. 그리고 20년 후, 수영은 직접 경찰이 돼있었다.

 

주민들의 민원이 유일한 사건인 시골 마을 순경이 된 수영. 한밤 중 농수로에 이상한 캐리어가 있다는 전화를 받고 현장에 나갔다. 비가 무섭게 내려 잘 보이진 않았지만, 열린 가방 사이 튀어나와 있는 건 분명 사람의 손이었다. “캐리어가 비에 미끄러질 것 같아서직접 내려가 사진을 찍기 시작했지만, 감식반이 도착했을 때 현장은 이미 엉망이 된 후였다. 확인 가능한 건 사체의 입안에서 나온 박하사탕이 유일했다. 5년 전, 11명을 살해한 연쇄 살인마의 그놈의 시그니처였다.

 

하지만 결국 수영은 현장을 찾은 광수대 팀장 황하영(진서연)에게 한심한 놈이란 소릴 들었다. 게다가 현장을 촬영한 핸드폰은 물에 빠져 먹통이었다. 그러나 제가 현장을 다 기억하고 있거든요라던 수영은 화이트보드에 그림을 그려가며 자신이 본 것을 설명했고, 이는 추후 복구된 핸드폰 속 사진과 완벽히 일치했다. 이를 통해, 수영에게 픽처링 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황팀장은 네가 본 걸 그 사람한테 말해주면 돼라며 수영을 의문의 장소로 데려갔다. 휠체어를 탄 한 남자가 있는 곳이었다.

 

목소리만으로 수영의 픽처링 능력을 가늠하던 남자는 네가 본 걸 이야기해봐. 구경꾼들. 그래 거기서부터 시작해보는 게 좋겠네라며 기억을 이끌어냈다. 이에 개줄 같은 걸 들고 있는수상한 남자를 떠올린 수영. 그러나 그는 쓸데없이 주변만 기억하는 과잉기억 증후군이라며 수영을 돌려보냈다. 알고 보니 수영이 떠올린 남자는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였다. 이름은 강승환(김홍래), 피해자와 통화기록이 있었고, 그의 집 창문엔 피해자를 비롯한 다른 사람들의 얼굴과 신체부위를 찍은 폴라로이드 사진이 붙어있었다.

 

같은 시각, 강승환은 제가 바로 고민지를 죽인 그놈이에요. 박하사탕 연쇄 살인마라며 제발로 광수대를 찾아가 자수했다. 피가 묻은 셔츠와 기괴한 웃음소리는 소름을 유발했다. 하지만 5년 전 사고 당시 그놈이 죽었다는 모두의 확신처럼, 황팀장도 강승환을 넌 그냥 모방범이야. 관심종자라고 치부했다. 그러나 양형사(류승수)에게는 더 캐봐. 그놈하고 뭔가 연관성이 있을지도 몰라라고 지시했다. 뭔가 숨기는 게 있어 보였던 것. 뉴스를 통해 강승환의 소식을 알게 된 수영은 자신이 만났던 휠체어 남자가 5년 전 세상에서 사라진 천재 프로파일러 오현재(장혁)란 사실을 알게 됐다.

 

현재가 자신을 보자고 한 이유가 테스트라고 생각한 수영은 그날 현장에서 내가 놓친 뭔가를 찾기 시작했다. 그리고 현장 감식 당일, 구경꾼들과 조금 떨어진 곳에 택시가 있었다는 것을 기억해냈다. 강승환이 5년 전 그놈인지, 아닌지 확실히 밝혀진 바 없음에도 수영은 현재를 찾아가 형사님 말이 맞아요. 강승환, 그놈이랑 아무런 연관도 없는 거요라며 택시 한 대의 존재를 알렸다. 그제야 굳게 닫힌 철문이 열리고, 모습을 드러낸 현재. 어둠 속에서 선글라스를 벗자 드러난 얼굴엔 깊은 흉터 자국이 자리하고 있었다.

 

드디어 정면으로 마주하게 된 천재 프로파일러 현재와 모든 것을 기억하는 형사 수영. 두 사람의 이야기와 함께 자신이 연쇄 살인마 그놈이라고 자수한 용의자 강승환의 실체가 본격적으로 밝혀질 것을 예고하며 첫 방부터 짙은 잔상을 남긴 본 대로 말하라2, 오늘(2) 일요일 밤 1050OCN 방송.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AOA 설현, 에너제틱 돋보이는 화보 ‘눈길’
메인사진
AOA 설현이 나이키 코리아 에어 맥스 캠페인 모델에 발탁되며 에너제틱함이 ... / 조은설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