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반의반’ 채수빈, 정해인과의 만남 위해 과감 월담 감행!
정해인, 공허한 상실 표정 포착! ‘맴찢’
기사입력: 2020/03/29 [10:2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tvN ‘반의반채수빈이 정해인과 만나기 위해 과감히 월담을 감행하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이 고조된다.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연출 이상엽/ 극본 이숙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더유니콘, 무비락)이 방송 첫 주부터 상처와 결핍에 소중한 것을 간직하고 기억하는 이야기로 봄빛 힐링 로맨스의 탄생을 알리며 시청자들의 가슴에 따스한 울림을 전파했다.

 

 

 

지난 방송에서는 하원(정해인 분)이 서우(채수빈 분)에게 자신의 짝사랑 김지수(박주현 분)의 음성 녹음을 부탁하며 인연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2회 말미 불행에서 벗어나기 위해 홀로 노르웨이로 떠난 지수는 예기치 못한 폭설로 인해 죽음을 맞이했고, 죽음의 순간 지수와 통화 중이던 서우는 아무것도 해줄 수 없음에 울부짖었다. 그러나 이를 알리 없는 하원은 지수를 기다리다 지쳐 그만 기다릴게라며 눈시울을 붉히는 모습으로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에 앞으로의 전개에 관심이 높아진 상황.

 

 

▲ tvN 드라마 '반의반'에 출여중인 배우 정해인과 배우 채수빈     © 정다운 기자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상실감에 빠진 정해인의 모습이 담겨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삶의 의미를 잃은 듯한 공허한 눈빛과 야윈 그의 자태가 맴찢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채수빈은 담을 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눈을 휘둥그레지게 한다. 특히 무언가를 발견하고 시선을 고정한 그의 눈빛에서 기쁨과 안도감이 느껴져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는 오랜 짝사랑의 죽음에 슬픔에 빠져있을 정해인이 걱정된 채수빈이 그와의 만남을 위해 담을 넘기까지 이른 모습. 이에 동일한 아픔을 겪게 된 정해인과 채수빈이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이에 반의반제작진은 금주 방송에서는 지수의 죽음이라는 동일한 충격과 아픔을 지닌 하원과 서우가 둘만의 방법으로 상처를 어루만지고 치유해 나가는 모습이 그려질 예정이라면서, “하원과 서우가 서로의 마음을 공감하며 인연이 되어가는 과정이 달콤한 설렘을 전파할 것이다.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은 짝사랑 N년차 인공지능 프로그래머 하원과 그런 그의 짝사랑이 신경 쓰이는 클래식 녹음엔지니어 서우가 만나 그리는 사랑 이야기. 오는 30() 9시에 3회가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엔플라잉, 보헤미안 매력 담긴 화보 공개
메인사진
밴드 엔플라잉이 보헤미안 스타일의 매력이 담긴 화보를 공개했다. 엔플라잉 ... / 정다운 기자
세정, 클로즈업 부르는 무결점 미모!
메인사진
세정은 패션 매거진 ‘싱글즈’ 6월호 화보를 통해 청량하고 우아한 매력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