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허준호, 첫 만남부터 ‘섬뜩’!
기사입력: 2020/08/04 [11:0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 고수와 허준호의 섬뜩한 첫 만남이 포착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8월 29일(토) 첫 방송 예정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연출 민연홍/ 극본 반기리 정소영/ 기획 스튜디오 드래곤/ 제작 메이스엔터테인먼트)는 실종된 망자들이 모인 영혼 마을을 배경으로, 사라진 시체를 찾고 사건 배후의 진실을 쫓는 미스터리 추적 판타지다.

 

이중 고수는 영혼을 보는 생계형 사기꾼 ‘김욱’ 역을, 허준호는 영혼 마을인 두온마을의 미스터리 중심 ‘장판석’ 역을 맡았다. 극중 고수와 허준호는 실종된 망자를 보는 공통점을 지닌 인물로, 향후 ‘영혼 콤비’로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자타공인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두 사람이 보여줄 호흡에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고수는 칠흑 같은 어둠 속 나무 위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어 아찔함을 자아낸다. 혼절한 듯 정신을 잃은 고수는 자칫 잘못해 나무 아래로 떨어질 듯 위험천만해 보여 보는 이들의 심장을 조여 들게 만든다. 반면 허준호는 섬뜩한 모습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허준호는 고수의 맥박을 짚고 생사를 확인하더니, 이내 곡괭이를 지지대 삼아 고수를 질질 끌고 가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다. 첫 만남부터 만신창이가 된 고수와 감정 없는 무표정으로 그를 옮기는 허준호의 모습이 상반돼 보는 이들을 더욱 소름 돋게 만든다.

 

이에 고수가 어떤 이유로 영혼 마을에 들어서게 된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동시에 향후 고수와 허준호가 어떤 인연으로 엮이게 되는지, 나아가 두 사람이 ‘영혼 콤비’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측은 “고수와 허준호의 연기 호흡은 두 말하면 입이 아플 정도로 최고다”고 전하며 “이미 탄탄한 연기력으로 자타공인 인정받고 있는 두 사람이지만, 이들이 맞붙었을 때 생기는 에너지와 앙상블은 상상 초월”이라며 “실제로도 선후배의 뜨거운 우정을 자랑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항상 파이팅 넘치게 이끌어 주고 있다. 두 사람의 첫 만남과 이들의 열연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OCN 새 토일 오리지널 ‘미씽: 그들이 있었다’는 8월 29일 토요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OCN 미씽: 그들이 있었다

정다운기자 정다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체리블렛, 6일 오후 6시 ‘알로하오에 (Aloha Oe)' 발매.. ‘설렘 가득 댄스곡’
메인사진
체리블렛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컴백을 하루 앞둔 5일 공식 SNS를 통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