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음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음악
‘인생앨범-예스터데이’ 국보급 가수 남진, “영화 ‘국제시장’ 유노윤호 연기 보고 놀라”
월남전 참전한 해병대 시절, 생생 증언~ 새창으로 읽기
기사입력: 2021/01/21 [13:0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영원한 오빠’ 남진이 월남전에서 죽을 고비를 넘겼던 해병대 시절을 생생하게 털어놔 ‘상남자 매력’을 과시한다.

 

남진은 22일(금) 밤 9시 50분 방송하는 MBN 음악 토크쇼 ‘인생앨범-예스터데이’(이하 ‘예스터데이’) 11회 주인공으로 등장, ‘국보급 가수’로서의 인생 이야기와 전 국민을 웃고 울린 인생곡을 들려주는 초특급 언택트 ‘방구석 콘서트’를 개최한다.

 

이날 남진은 1968년 가수로 인기 절정이던 시절, 해병대 204기로 전격 입대해 군 생활을 했던 시절을 떠올린다. MC 안재욱이 “그냥 해병대에 입대한 게 아니라 월남전까지 참전하셨던 것 아니냐?”라고 묻자, 남진이 “영화 ‘국제시장’에서 유노윤호가 연기한 역할이 바로 나”라며 운을 떼는 것.

 

영화 ‘국제시장’에 등장하는 ‘남진’ 역의 유노윤호 캐릭터는 월남전에 참전했던 남진의 실제 스토리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남진은 “50여 년이 지난 이야기인데, 그때 내 이야기를 적나라하게 표현해서, ‘국제시장’ 감독을 따로 알아봤다. 그 감독에게 ‘이 사실을 어떻게 알았냐’고 신기해서 물어봤다”며 웃는다.

 

이어 그는 영화에서도 등장한, 죽음의 위기에서 극적으로 살아남았던 기적 같은 포탄 사건을 언급한다. 남진은 “중대 도착한 지 일주일밖에 안 됐던 때였다. 매복을 나가려고 준비하던 중, 큰 휘파람 같은 소리가 나면서 1M 쯤 앞에 2톤급 포탄이 떨어졌다”고 밝힌다. 이때, “해병!”이라는 각 잡힌 인사와 함께 남진의 해병대 전우 정종율 씨가 깜짝 손님으로 등장,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증언한다. 해병대 전역 후 51년 만에 만난 두 사람의 ‘월남전 포탄 사고‘ 전말은 ’예스터데이‘ 11회에서 공개된다.

 

이외에도 남진이 데뷔 전부터 자주 불렀던 인기 팝송과 데뷔 초 선보였던 곡들이 쟈니 리, 주현미, 설운도, 진성 등 초특급 가수들의 목소리로 재해석돼 명불허전 무대를 선사할 전망이다. 남진이 출연하는 MBN ‘인생앨범-예스터데이’ 11회는 22일(금) 밤 9시 50분 방송한다.

 

사진 제공=MBN ‘예스터데이’

 

최미령 기자 최미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인쇄하기메일로 보내기
 

베우 권나라, 믿고 보는 작품 선구안X연기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