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산과 강의 소리 ‘구례동편제소리축제’ 개최

이민영 기자 | 기사입력 2013/10/13 [10:15]

산과 강의 소리 ‘구례동편제소리축제’ 개최

이민영 기자 | 입력 : 2013/10/13 [10:15]

해마다 10월 구례에서 열리는 동편제소리축제와 국창 송만갑판소리, 고수대회가 오늘부터 3일간 막을 올린다. 구례는 송우룡, 송만갑, 유성준, 박봉술로 이어지는 동편제 명창을 배출해왔다. 특히 송만갑은 현재 음반으로 전하는 판소리 녹음을 비교할 때 굳세고 강하며 남성적인 소리를 구사해 가장 동편제적인 소리를 구사한 명창으로 꼽힌다.

구례의 판소리는 송만갑을 정점으로 유성준, 박봉래, 박봉술과 같은 명창들의 판소리 전승과 활동 속에서 근대와 현대 판소리의 중요한 줄기를 형성해 왔다.

최종민 축제추진위원장은 “사실 판소리에서 차지하는 동편제 판소리의 중요성에 비해 당대의 동편제 명창이 그리 많지 않다. 강도근이 남원에서 제자들을 가르쳤고 구례출신 박봉술이 몇몇의 제자를 두었다. 박녹주 역시 박송희 정도의 제자를 남겼을 뿐이다”며 “판소리가 유네스코 지정 세계무형문화유산이 된 지금 동편제판소리를 일으켜 세움과 널리 펴는 운동은 아무리 서둘러도 부족함이 없다”고 소개했다.

‘산의 소리, 강의 소리’라는 표현에 걸맞게 구례는 지리산과 섬진강이 만나는 산수풍경이 아름답기로 유명한 고장이다. 구례의 향토특산물인 산유수가 건강식품으로 인기가 있으며 지리산 둘레길 걷기, 화엄사 템플스테이 체험, 온천관광을 색다른 국악공연을 맘껏 즐기는 색다른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첫째 날(10/12, 토)은 송만갑판소리고수대회 예선전(판소리 예선-실내체육관, 고수대회 예선-동편제판소리 전수관)을 시작으로 국악인 추모제, 동편제소리축제 개막식 그리고 동편제 판소리와 아리랑을 테마로 하는 개막공연으로 피아노 임동창, 대금 및 소금 이생강, 전인삼, 최수정, 채수정, 조선하, 이영태, 양은희 명창들이 출연하는 이 시대동편제판소리 공연을 만날 수 있다.

둘째 날(10/13, 일)은 송만갑 판소리고수대회 본선경연을 시작으로 시상식, 호남여성농악의 판굿 그리고 이난초, 김영자, 송순섭, 성창순 명창의 판소리와 대금독주의 김정승, 김일구의 아쟁산조, 강정숙의 가야금산조 등 동편제 최고명창과 최고명인을 만날 수 있는 공연이 펼쳐진다.

셋째 날(10/14, 월)은 중요무형문화재 제11-바호 잔수농악공연을 시작으로 구례 구전민요인 용방상여소리 공연과 중요무형문화재 제83-가호 구례향제줄풍류 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폐막공연에는 박명언, 박지수, 조선하, 이영태 등의 젊은 소리꾼과 박경랑의 춤, 김무길의 거문고산조, 조상현 명창의 판소리 공연을 끝으로 3일간 대단원의 막을 내리게 된다.

동편제(東便制)

동편제 판소리는 지역적으로 볼 때 전라도 동쪽 산간지역과 경상도 서남지역에 전승되어 온 소리제다. 서편제 및 중고제와 함께 판소리 전승의 큰 흐름을 형성하고 있다.

서편제가 여성적이며 애절하다면 동편제 판소리는 송흥록의 소리를 규범으로 삼아 이어져 왔으며, 씩씩하고 웅장하며 남성적인 우조가락이 중심이 되고 묵직한 소리를 주로 쓴다. 또한 가락의 끝을 맺고 사설구와 장단단위가 일치하는 간결한 소리를 그 특징으로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