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박보검 김세정, ‘스승의 날’ 우리 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 선정

최미령 기자 | 기사입력 2017/05/15 [11:43]

박보검 김세정, ‘스승의 날’ 우리 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 선정

최미령 기자 | 입력 : 2017/05/15 [11:43]

   

배우 박보검과 구구단 김세정이 스승의 날우리 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로 선정됐다.

 

수학인강 세븐에듀는 지난 4 4일부터 5 10일까지 총 92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스승의 날 우리 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는?이라는 설문조사에서 박보검(329, 36%), 뒤를 이어 김세정(288, 31%)이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     © 스타저널 편집국


이와 관련 수학인강 스타강사 세븐에듀&차수학 차길영 대표는
이번 설문 조사에서 1위를 한 박보검은 출중한 외모와 뛰어난 연기력, 훈훈한 성품까지 보검홀릭이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학교 생활을 착실히 하며 우수한 성적은 물론 대학 졸업전까지 참여하는 등 모범적인 이미지까지 갖추고 있어 1위로 선택된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차길영 대표는 2위를 차지한 구구단의 김세정 역시 밝고 털털하며 건강한 이미지로 최근 예능대세로 떠오를 만큼 주목받고 있다, “‘정글의 법칙, 마이 리틀 텔레비전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보여준 귀엽고 친근한 매력 때문에 스승의 날우리반 선생님이었으면 하는 스타로 뽑힌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 밖에도 최근 종영한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남다른 케미를 선보인 박형식(66, 7%)과 박보영(48, 5%) 3~4위를 차지했으며 아이유(43 5%), 육성재(40, 4%), 아이린(40, 4%), 송중기(32, 4%)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박보검은 53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부문 Star Century 인기상을 수상했고 현재 차기작 검토 중이며, 김세정은 온스타일 겟잇뷰티 2017 MC로 존재감을 발휘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