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공공성 강한 마을기업 33개 선정해 사업비·공간 지원

최정호 기자 | 기사입력 2013/06/04 [11:25]

서울시, 공공성 강한 마을기업 33개 선정해 사업비·공간 지원

최정호 기자 | 입력 : 2013/06/04 [11:25]

서울시가 마을주민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지역 내 자원 활용으로 수익을 내는 ‘마을기업’ 창업을 준비하고 있는 33개 단체를 선정해 집중 지원을 펼친다.

서울시는 지난 5월 22일(수)~23일(목) 양일간 자치구의 1차 심사를 거쳐 올라온 총 90개의 단체 중 최종적으로 33개 단체를 ‘2013년 서울시 상반기 마을기업 지원 대상’으로 선정해 사업비·공간 등 본격적인 지원을 펼칠 계획이라고 4일(화) 밝혔다.

서울시는 올해 초 2013년도 마을기업 육성대책의 일환으로 총 58억의 예산을 투입해 사업비 지원 40개 내외, 공간임대보증금 45개 내외 단체를 선정해 지원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선정된 단체 중 12곳은 ‘사업비’를, 11개 단체는 ‘공간임대보증금’을 각각 지원받는다. 4개 단체는 ‘사업비’와 ‘공간임대보증금’을 동시에 지원받으며, 2년째 연속해서 사업비를 지원받는 단체도 6개에 달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