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시, 3년 연속 세계 5대 컨벤션 도시로 선정

이민영 기자 | 기사입력 2013/06/11 [08:57]

서울시, 3년 연속 세계 5대 컨벤션 도시로 선정

이민영 기자 | 입력 : 2013/06/11 [08:57]

서울이 3년 연속으로 세계 5위의 컨벤션 도시로 선정됐다.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컨벤션 순위 발표기구인 국제협회연합(UIA, Union of International Association, 벨기에 브뤼셀 소재)이 지난 6월 5일(수) ‘2012년 국제컨벤션통계’를 발표했다.

국제협회연합은 세계 4만여 개 정부·민간단체의 컨벤션 관련 자료를 수집하여, 매년 6월 160여 개 국가 1,300여 개 도시에 대한 전년도 컨벤션 개최 순위를 발표하는 컨벤션 관련 권위있는 국제기구이다.

2012년 국제컨벤션통계에 따르면, 도시별 순위에서 서울은 총 253건의 컨벤션이 개최돼 2010년, 2011년에 이어 3년 연속 세계 5위 컨벤션 개최 도시로 선정됐다.(2010년 201건, 2011년 232건 개최)

참고로 국가별 순위에서 우리나라는 지난해 세계 6위(469건)에서 세계 5위(563건)로 1단계 상승했다.

1위부터 4위 도시는 △1위 싱가포르(952건) △2위 벨기에 브뤼셀(547건) △3위 오스트리아 비엔나(326건) △4위 프랑스 파리(276건)가 선정됐으며, 일본 도쿄는 225건으로 6위에 랭크됐다.

이렇게 서울이 세계적인 컨벤션도시로 명성을 얻게 된 배경에는 서울시의 체계적인 컨벤션 지원정책과 서울시와 관련업계의 민관협력체 ‘서울 마이스 얼라이언스’의 긴밀한 컨벤션 유치 원스톱 서비스 노력이 있었다.

유치단계에서는 유치성공 전략 자문 및 컨설팅, 유치제안서 작성, 국제기구 서울 실사단 방한지원, 유치프리젠테이션 작성, 1:1 영어 프리젠테이션 강습 등을 지원한다. 유치 후 홍보단계에서는 서울시 홈페이지, 웹진, 홍보영상물 지원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회의에 참석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한다. 개최단계에서는 서울컨벤션 서포터즈 전문인력 지원, 인천공항 수하물장 멀티규브를 통해 환영메세지 제공, 서울관광안내 책자 제공 등 국제회의 유치, 홍보, 개최단계별로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해 주고 있다.

이와 같은 맞춤형 지원프로그램은 컨벤션센터, 호텔, 국제회의 전문기획사, 톡특한 행사장, 여행사, 수송, 공연기획사 등 113개 회원사로 구성된 서울 MICE 민관협력체인 ‘서울 마이스 얼라이언스(Seoul MICE Alliance)’와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서정협 서울시 관광정책관은 “MICE 산업은 굴뚝없는 황금산업이라 불릴 정도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효과가 뛰어난 산업으로, 금년 7월중 MICE 산업 육성 마스터플랜을 수립해 적극 육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