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April), '한밤의 연예뉴스' 속 코너에 출연해 흥과 끼를 마음껏 방출하다

이민영 기자 | 기사입력 2016/09/27 [11:06]

에이프릴(April), '한밤의 연예뉴스' 속 코너에 출연해 흥과 끼를 마음껏 방출하다

이민영 기자 | 입력 : 2016/09/27 [11:06]

[K-스타저널 이민영 기자] 걸그룹 에이프릴이 흥과 끼를 마음껏 방출했다.

 

에이프릴은 지난 26일 네이버 V '10PM 시즌2-한밤의 연예뉴스' 속 '스타만났지영' 코너에 출연하여 솔직하고 유쾌한 입담을 뽐냈다.

 

이날 에이프릴은 최연소 걸그룹에 걸맞게 서울시 친환경 학교 급식 홍보대사가 된 사연부터 급식에 관련된 추억까지 에이프릴만이 할 수 있는 다양한 이야기들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특히, 에이프릴은 데뷔 1년만에 한국에서 단독 콘서트를 갖고 오는 10월 도쿄에서도 잇달아 콘서트를 열게 된 것에 대해 "일본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단독 콘서트인 만큼 감회가 새롭고 영광스럽다"라며 "이렇게 팬 분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 정말 행복하다. 더 열심히 하겠다"라고 당찬 각오도 덧붙였다.

 

▲ 네이버V '10PM 시즌2-한밤의 연예뉴스' 방송화면 캡처     © 이민영 기자

 

또한, 막내 진솔은 EBS1 '생방송 보니하니'에서 12대 하니로 선정된 것에 대해 소속사 몰래 매니저의 아이디로 지원한 배경을 설명하며 "오디션 영상을 올리는 것부터 다른 사람과 똑같은 절차로 진행했다. 처음에는 멤버들만 알고 비밀로 했는데 나중에 회사에서 알게 됐으며, '너의 의견을 존중해주겠다'고 배려해 주셔서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진솔의 당당한 매력에 하지영은 깜짝 진행을 제안했고, 진솔은 당황하지 않고 능숙한 진행 실력을 뽐내 하지영의 극찬을 받았으며, 하지영은 "대본에도 없었던 일인데 정말 잘한다. 다음에 진솔이와 예능을 해보고 싶다"라며 그녀의 진행능력과 끼를 칭찬했다.

  

예나와 나은은 "멤버별로 각자의 매력이 다 다르다. 연기와 예능 등 기회가 된다면 다방면으로 도전하고 싶다"라고 말했고, 채원은 "뮤지션으로서 음악으로 인정받고 싶다. 얼마전 웹드라마에 출연한 적 있는데 그 기회를 살려 연기도 하고 싶다"라며 만능 엔터테이너로서의 의지를 불태웠다.

 

한편, 걸그룹 에이프릴은 오는 10월 일본에서도 단독 콘서트를 이어가며 국내 외를 넘어 더욱 활발히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K-스타저널 이민영 기자] 보도자료 및 취재요청 starjn_press@naver.com

  • 도배방지 이미지

에이프릴 관련기사목록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