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괴팍한 5형제’ 서장훈, ‘동공지진’ 핵폭탄 발언
‘자취 새내기’ 이진혁-한현민vs‘자취 만렙’ 서장훈-김종국-토니 안, 극과 극 불꽃 토론
기사입력: 2020/02/05 [15: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JTBC ‘괴팍한 5형제자취 8년차 서장훈이 누가 우리 집에 있는 게 더 겁난다며 핵폭탄 발언을 남겨 사건의 전말에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다.

 

 

 

정신 없이 웃다 보면 80분이 사라지는 마성의 예능 JTBC ‘괴팍한 5형제평범한 생활 속 주제부터 까다롭고 별난 주제까지 뭐든지 줄 세우며 논쟁하는 토크쇼.오는 6() 방송되는 괴팍한 5형제박준형-서장훈-김종국-이진혁과 함께 가수 토니 안, 희극인 홍윤화, 모델 겸 요리연구가 오스틴 강, 모델 한현민이 마지막 피날레를 장식할 특급 게스트로 출격해 혼자 살면서 가장 서러운 순간혼잣말-홀로 귀가-손 부족-아플 때-밥 못 챙김의 줄 세우기를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괴팍한 5형제와 함께 토니 안-홍윤화-오스틴 강-한현민은 자신들의 자취 경력을 기준으로 혼자 살면서 가장 서러운 순간에 대해 줄을 세워 눈길을 끈다. 특히 올해로 자취 8년 차에 접어든 서장훈의 일거수일투족이 모두를 초 집중하게 만든 가운데 “누가 우리 집에 있는 게 더 겁난다는 핵 폭탄 급 발언으로 듣는 이의 동공지진을 일으키는 것은 물론 나간 상태 그대로 정돈돼있을 때 마음의 평안을 얻는다며 경지에 오른 자취 고수 포스를 발산해 모두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그런 가운데 자취 새내기이진혁-한현민과 자취 만렙서장훈-김종국-토니 안의 극과 극 불꽃 토론이 펼쳐져 스튜디오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성인식과 함께 첫 독립을 시작한 한현민은 너무 편하다. 자취로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혼잣말을 시작한 지 얼마 안 됐는데 즐겁더라고 자취 새내기의 설레는 마음을 드러내 보는 이의 엄마미소를 유발했다. 반면 서장훈-김종국-토니 안은 매 항목마다 손 부족해서 외로운 적 없다”, “홀로 귀가해서 외롭다고 생각한 적 없다며 일심 동체 된 괴팍한 팀워크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웃음 빵 터지게 만들었다는 후문.

 

 

 

이처럼 자취 라이프에 정반대의 견해를 내놓은 자취 새내기와 자취 만렙의 불꽃 튀는 토론이 안방극장까지 흥미진진하게 달굴 괴팍한 5형제본 방송에 관심이 솟구친다.

 

 

 

한편 본격 논쟁 토크쇼 JTBC ‘괴팍한 5형제마지막 회는 6() 11시에 방송된다.

 

정다운 기자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AOA 설현, 에너제틱 돋보이는 화보 ‘눈길’
메인사진
AOA 설현이 나이키 코리아 에어 맥스 캠페인 모델에 발탁되며 에너제틱함이 ... / 조은설 기자
배우 정해인, 무드 있는 감성 화보로 에스콰이어 3월호 커버 장식!
메인사진
정해인은 밝은 컬러의 의상과 가벼운 소재감을 가진 착장으로 봄의 기운을 ... / 조은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