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연예
‘앨리스’ 김희선 첫 스틸, 당찬 여성과학자 변신 ‘시선강탈’
기사입력: 2020/08/03 [14:3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앨리스’ 당찬 김희선이 돌아온다.

 

8월 28일 금요일 밤 10시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극본 김규원, 강철규, 김가영/연출 백수찬/제작 스튜디오S)가 첫 방송된다. ‘앨리스’는 죽은 엄마를 닮은 여자, 감정을 잃어버린 남자의 마법 같은 시간여행을 그린 휴먼SF다.

 

‘앨리스’는 자타공인 시청률 퀸 김희선의 복귀작으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수많은 히트작을 배출한 SBS와 김희선의 재회인 만큼 ‘앨리스’ 역시 대중적 인기와 화제성까지 싹쓸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런 가운데 8월 3일 ‘앨리스’ 제작진이 김희선(윤태이 역)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눈부신 미모는 물론 그녀와 가장 잘 어울리는 당차고 똑 부러지는 모습이라 더욱 기대감이 치솟는다.

 

극중 김희선은 6살에 미적분을 풀고 15살에 한국대 물리학과에 수석 입학한 천재이자 한국대학교 물리학과 교수 윤태이 역을 맡았다. 화려한 외모, 넘치는 열정, 막강한 자존심, 건강한 까칠함 등 예측불허 매력의 윤태이는 과학으로 세상을 바꿔보고 싶다는 도전정신을 가진 외강내강의 당찬 여성 과학자다. 늘 당당한 윤태이의 매력에 많은 시청자들이 빠져들 것으로 기대된다.

 

공개된 사진 속 김희선은 극중 이름 ‘윤태이’라고 쓰인 흰색 가운을 입은 채 무언가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안경 너머로 빛나는 눈빛, 한껏 집중한 표정을 통해 극중 윤태이 캐릭터의 이지적인 분위기가 오롯이 느껴진다. 여기에 공간을 가득 채운 정체불명의 기계, 칠판 위 빼곡하게 적힌 물리학 공식 등은 학구적인 분위기를 배가시킨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김희선의 특별한 존재감과 반짝반짝 빛나는 아름다움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러블리한 모습과 또 다른, 지적이고 당찬 매력을 발산한 것. 흰색 가운과 과학자 역할마저도 완벽하게 소화하는 김희선의 표현력과 미모가 감탄을 자아낸다. 동시에 김희선의 이 같은 매력을 볼 수 있는 ‘앨리스’가 더욱 기대된다.

 

이와 관련 ‘앨리스’ 제작진은 “윤태이는 자신만만하고 당찬 여성 과학자다. 이를 위해 김희선은 스타일링은 물론 연기와 표현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첫 촬영부터 윤태이에 완벽 몰입한 김희선은 당찬 여성과학자 그 자체였다. 김희선의 작품 및 캐릭터를 향한 애정을 느낄 수 있었다. 모두가 빠져들 수밖에 없는 ‘앨리스’ 속 당찬 김희선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시청률 퀸 김희선과 믿고 보는 주원이 만나 2020년 하반기 최고 기대작으로 꼽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앨리스’는 8월 28일 금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SBS 금토드라마 ‘앨리스’

정다운기자 정다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스타저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메일로 보내기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스타화보
김요한, 우월한 교복핏+청량미소 순정만화 비주얼 과시!
메인사진
(스타저널=조은설 기자) 가수 겸 배우 김요한이 최근 신규 모델로 광고촬영 ... / 조은설 기자
체리블렛, 6일 오후 6시 ‘알로하오에 (Aloha Oe)' 발매.. ‘설렘 가득 댄스곡’
메인사진
체리블렛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컴백을 하루 앞둔 5일 공식 SNS를 통 ... / 조은설 기자